[페미니즘S] 어제 그 ‘데일리 메이크업’

| 자바    어쩌면 우린 서로를 부러워했을지도 모른다. 적어도 나는 그랬다. 물론 그게 교차된 성차별이라는 것만 빼면 더 멀쩡한 선망이 되었겠지만 말이다. 그건 화장을 하지 않은 내가, 화장을 한 남자인 친구와 나란히 앉을 때 비로소 시작된다. 대게 화두는 친구가 그린 아이라인에 맞춰지고 이에 나의 맨얼굴은 주로 그 얇은 선을 모욕하기 위한 대비 효과 정도로 쓰인다.... Read More

[페미니즘S] 웹툰 <며느라기>, 답답함에 관하여

l 구구 십수 년 전 내가 어렸고, 할아버지 할머니와 함께 살 때다. 그 시절 엄마는 밥상에 가장 늦게 앉았다. 밥을 차려야 했기 때문에. 엄마는 밥상에서 가장 먼저 일어나야 했다. 과일을 깎아야 해서. 할아버지의 기침, 할머니의 눈짓, 아빠의 재채기에 엄마는 몇 번이고 부엌과 거실 사이를 오갔다. 발뒤꿈치를 들고 살금살금, 그러나 달음질하듯 재빠른 걸음이었다. 바쁜 그녀를 뒤로하고,... Read More

[페미니즘S] 광장의 두 얼굴, 서울시가 허락한 것/허락하지 않은 것

ㅣ조윤   2017년 6월 3일 토요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한국교회동성애대책협의회 주최로 진행된 ‘세계 가정 축제’에 다녀왔다. 한 개신교 매체는 세계 가정 축제를 “첫 대규모 반(反)동성애 축제”라고 소개한 바 있다. 서울역 버스 정류장에 내리자마자 멀리서 애국가가 들려왔고, 소리를 따라가니 적지 않은 사람들이 모여 있는 서울역 광장이 보였다. ‘동성애를 막아 생명―가정―효의 연결고리를 지켜야 한다’는 소강석 목사(새에덴 교회)의... Read More

[이슈] 기본소득, 다른 방식으로 보기

기본소득 하나로 사회의 구조적인 문제들이 일거에 해결될 것이라는 순전한 발상은 위험하다. 하지만 현재 기본소득은 활발하게 논의되고 있는 의제이며, 그것을 열망하는 사람들의 기대를 모아 사회를 바꾸는 동력으로 전환할 수 있다. 정치권에서 주장하는 기본소득 정책이 사회수당의 성격을 띠고 있다는 점, 그리고 이것이 보편적 복지제도가 미발달한 한국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생각해보면 마냥 기본소득을 ‘정치인들이 표... Read More

[쫑긋쫑긋] ‘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개센터’ 김유승 소장을 만나다

기록이라고 하는 건 누구 손에 들어가느냐에 따라 도(刀)가 되기도, 검(劍)이 되기도 해요. 기록을 악의적으로 사용하면 사찰의 도구가 됩니다. 하지만 공공기록의 측면에서 내가 한 일에 대해서 기록을 남겼을 때는 증거가 되죠. 결국은 책임져야 하고 설명해야 할 위치에 있는 사람들이 기록을 보여주지도 않고 남기지도 않아서 문제에요.   | 어스X영인   동화 <플랜더스의 개>에서 네로는 평생 소망했던 루벤스의... Read More
1 2 3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