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망경이란?

게오르규의 소설 <25시>에서 수병들은 잠수함에 토끼를 태운다. 토끼의 숨이 가빠지는 것은 잠수함의 산소농도가 희박해졌다는 것을 알리는 신호다. 인간들이 느낄 수 없는 미세한 산소농도의 변화에 토끼가 먼저 예민하게 반응하는 것이다. 수병들은 토끼를 보고 산소를 보충하기 위해 잠수함을 다시 수면으로 띄운다. 그래서 잠수함 속 토끼는 지식인에 대한 은유이기도 하다. 예민한 감수성으로 사회의 미세한 변화를 가장 먼저 포착하는 것이 지식인의 역할이기 때문이다.

구조조정으로 캠퍼스가 한창 들썩거리던 2010년 여름, 예민한 이들이 모여 ‘잠수함의 토끼’를 자처하며 ‘자유인문캠프’를 기획했다. 이후 ‘잠수함 토끼들’은 ‘자기-교육 운동, 해방의 인문학’이란 슬로건을 내걸고 네 번의 계절을 거치면서 1,000여 명의 학생들을 만나 ‘대학의 위기’에 대해 이야기하고 문제의식을 공유했다. 그러나 깊이 가라앉은 학내 여론은 좀처럼 움직이지 않는다. 오히려 학내 자유의 공기는 점점 더 희박해지고, 예민한 이들은 점점 더 숨쉬기가 힘들어진다.

많은 이들이 ‘현재의 대학은 무언가 문제가 있다’고 느끼지만, 목소리를 내는 데 머뭇거리고 만다. 드러난 목소리들이 탄압 받는 것을 보았기에, 절대 발각되지 않는 ‘안전심도’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것이다. 그래서 우리는, 지금 잠망경을 올린다. 너무 깊이 잠수하지도, 수면위로 맨 몸을 드러내지도 않으면서 수면 위의 상태를 지켜보려 한다. 수심과 파고, 너울의 주기를 고려해 잠망경의 노출 높이를 정하고, 관측이 가능한 수면 위로 잠망경을 올릴 것이다.

이것은 잠수함의 안전한 운항을 보장하면서 동시에 잠수함을 둘러싼 관계들을 지속적으로 탐색하려는 시도이다. 우리는 젠체하지 않으면서 즉각적으로 현실에 개입하는 새로운 저널의 이름을 ‘잠망경’이라 붙였다. 잠망경에 반사된 상을 통해 수면 위의 상황을 면밀히 살피도록 하겠다. 잠수함 토끼들이 과연 무엇을 보고 숨 가빠 하는지를 공유할 것이다. 우리의 시선으로 포착한 대학과 사회의 현실을 정직하게 말할 것이다. ‘잠망경’이 꽁꽁 얼어붙은 공론장에 작은 숨통을 틔우기를 기대한다.

-2011년 겨울, 잠수함 토끼들

sc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