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오늘도 은 평화롭다

― 본부의 편집권 개입에 대한 <중대신문>의 강경한 대응을 기대하며

 

대학 본부는 기본적으로 학보사를 ‘언론’으로 여기지 않는다. 그보다 자신의 입장을 대변할 일종의 홍보지로 본다. 학보사에서 활동하는 학생기자들은 ‘기자’가 아니라 ‘학생’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니 감놔라 배놔라 요구가 많다. 정확히 말하면 강요다. 본부는 학보사에 지원되는 장학금을 볼모로 잡을 수 있다. 그런 구조다.

알고는 있었지만,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 이번에 언론보도를 통해 드러난 박용성 전 이사장의 언행은 중대신문 기자들을 공공연하게 모욕하는 것이다. “‘총장이 발행인인 <중대신문>의 기본 논조는 학교를 대변해야 한다’는 원칙에 반하는 편집 방향으로 1회라도 발행하면 그날로 중대신문은 폐간하는 날”이라는 말은 중대신문 기자들을 이사장 수하의 종으로 치부하는 것과 다름없다.

이 말이 빈말이 아니었는지, 이태현 미디어센터장이 중대신문으로 하여금 구조개혁 관련 기획기사를 다음 호로 미루게 하고 구조개편에 반대하는 교수의 기고문을 들어냈다는 사실, 그리고 “구조 개편을 찬성하는 온라인 글에 대해선 광고비를 직접 낼 테니 학교 신문에 전면광고로 실으라”고 이사장이 직접 지시했다는 사실이 함께 드러났다.

문제의 핵심은 언론매체에 대한 예산 운영 등 행정지원 업무를 총괄하는 미디어센터장이 학보의 편집인을 맡도록 하는 규정에 있다. 행정지원과 편집인 업무는 분리돼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예산지원을 목줄로 편집에 개입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미디어센터장이 과거 두산그룹에서 홍보업무를 담당하다가 인수 직후 중앙대로 넘어온 ‘재단맨’이라면 더더욱 그렇다. 중대신문 기자단은 이 문제에 그 어느 때보다 강경하게 대응해야 한다.

돌이켜보면 중대신문은 의아할 만큼 편집권 수호에 있어 목소리를 높이지 않았다. 이는 타 대학 학보사와 비교할 때 더욱 두드러진다. 최근 동국대 학보사 <동대신문>은 동국미디어센터장의 편집권 개입에 반발해 발행을 중지한 바 있다. 반면 중대신문은 지금껏 단 한 번도 편집권 개입 문제가 밖으로 표출된 적이 없다. 그들이 편집권 문제에서 자유로워서일까? 아니다. 단언컨대 그 어떤 학보사보다 본부의 편집권 개입이 심각하다. 박용성 전 이사장이 폐간을 언급하며 기사의 ‘각’을 지시할 정도니, 모르긴 몰라도 기자들이 체감하는 편집권 개입 수준은 상당히 높을 것이다.

그런데도 조용하다. 특히 2014년 중대신문이 학생지원처에서 총장 직속 미디어센터로 소속이 변경될 때도 중대신문에서는 잡음 하나 없었다. 주간교수가 아니라 미디어센터장이 편집인으로 참여하고, 학생이 아니라 학교 측의 입장을 대변해야 한다며 공공연하게 ‘망신’을 주는 상황에도 중대신문은 평화롭다. 문제는 이미 누구나 알 정도로 곪아있는데 말이다.

중대신문의 제호는 ‘대학신문의 효시’다. ‘의에 죽고 참에 살던’ 그 시대에 중대신문은 일간지 못지않은 수준 높은 기사를 썼다. 그래서 ‘정론(正論)’이라는 이름 앞에 부끄럼이 없었다. 찬란한 과거의 영광을 되찾으려면 갈 길이 멀다. 출발은 가장 기본적인 학보사의 권리, 편집권 문제에 있다. 편집권을 잃은 언론은 언론이 아니다. 학보사를 대학의 하수인으로 부리려는 오만한 본부와는 단호하게 결별해야 한다. 중대신문이 용기 있는 행보를 시작한다면, 우리는 기꺼이 중대신문의 편에 설 것이다. 중대신문 구성원들의 강경한 대응을 기대한다.

Leave a Reply